STARS-877 형수와 함께 행복한 삶

  •  1
  •  2
댓글  로드 중 


한밤중에 길에서 길을 잃은 화려한 소녀를 만났습니다. 축제에 갔는데 막차를 놓친 것 같아서 하룻밤 묵게 해드리기로 했어요. 남의 집에도 무방비하게 수영복 입은 여자를 만질 수 밖에 없었는데... "내버려둬서 고맙다고 해도 괜찮을까?"